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뒤로

포크레인 작업 3일째 > 내가 가꾸는 숲

포크레인 작업 3일째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3-01-30 07:17:22
조회수
3,644

원글 올린날: 2012,1,19

포크레인 작업 3일째
이틀까지는 땅속에 묻혀있는 커다란 바위도 적당히 나오고 흙을 파내는데도 지장이 없어 능률이 올랐으나
어느정도 자리를 잡아가는 터를 보며  흡족함에 젖는것도  잠시
3일째는 암반이 출현하여 진도가 안나간다
가장 큰 포크레인을 추가로 불러서 암반을 쪼아내야 한다는데  그놈은 하루일당 40만원에 1일 1드럼 이상 소모되는 기름값과 운반비 60만원이 별도로 든다니...
흙이 나와야 할 곳에서 암반이 나오니 아래에 채워야 할 흙이 부족하고 축대를 쌓을 바위도 부족하고..
우선 덤프트럭을 불러 아래로 흙을 메꿔가며 상황을 보기로 하였다


71907_DSC00177c.jpg


현재의 우리집터에 블록집을 짓고 살던 첫해엔 차를 타려면 신발에 묻은 흙을 털어내는것이  골칫거리였는데  잔디를 심어 너무 쉽게 해결할수 있었다
너무 키도 크지않고 적당히 밟아줘야 잘 자라는 식물도 있는 지구는  참으로 신기한것이 많다
아쉬운점은  대부분이 토종잔디가 아닌 교잡이라서  키가 좀 크고 무성해 귀찮다는것.
일본넘들은 한국의 토종잔디에 감탄한다는데....
토종잔디는 자주 잘라주지않아도 좋은데..

흙이 부드럼고 적당히 섞인 자갈덕분에  물빠짐이 좋아 어떤 나무건 잘자라는 환경을 갖추었으니 
감나무도 심고 대추나무도 더 심자
토굴도 파고 닭장도 더짓고 원두막도 짓고....
뒷산으로 오르는 산책로도 정비하고...

DSC00128c.jpg

산짐승도 미리 인기척을 들어야 놀래지 않을테고 난 멧돼지한테 들이받히는것도 싫다네
여기저기 시커멓게 그을은듯 육중한 몸뚱이를 가진 감나무에게
비켜줄 생각을 않는 바윗덩이와 꿀이 많이 나는 붉나무에게 횡설수설하며 산을 오른다
새들아, 들었냐? ㅋㅋ~


12573_DSC00145c.jpg


600미터가 조금 넘는 뒷산은 여기저기 나무를 잘라내면서 만든 길이있어 오르는데 훨씬 수월하였다.

 

본문

다음글 8일째 13.01.30
이전글 2봉장 측량하기 13.01.30

댓글목록

댓글쓰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