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뒤로

산중은 너무추워 > 내가 가꾸는 숲

산중은 너무추워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3-01-30 07:26:17
조회수
3,133

원글 올린날: 2012.2.8

입춘이 지났는데 강추위가 기승입니다
때로는 너무 내린 눈때문에 때로는 추위때문에
때론 중간에 끼인 휴일때문에 작업은 점점 늦어집니다
돌을 쪼아 까내리고 터가 점점 모습을 갖춰가니 이제 주변조경에 신경이 쓰이기 시작하였습니다
위에 하나 아래에 하나....
샘을 만든다는게 연못이 되었고 다시 샘을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DSC00147.JPG

물이 솟는 아래쪽에 땅을 깊숙이 파고 돌을 깔고 커다란 콘크리트 관을 놓았습니다
빙둘러 공간에 돌을 채우고 위까지 돌로 채우면 물은 아래로부터 올라와서 위로 넘쳐 흐르겠지요
그리고 그 옆의 연못으로 가고 연못이 넘치면 다시 아래쪽의 연못으로 갑니다
노깡뒤에 노출된 흙벽 경사면을 바윗돌로 쌓는작업이 또 하루종일.....
샘만들고 뒤쪽 조경하느라 이틀이 소요되었습니다
벌써 작은것이 13일 큰것이 5일
콘크리트 관은 너무 무거워서 1톤트럭으로 운반이 불가하여 5톤 화물차를 부르고
경비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가지만 훗날 이곳을 찾는 분들께 아주 요긴하게 쓰일것이란 생각에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영하 6도의 날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던 어제
주변엔  포크레인 기사들밖에 없으니 체면 내려놓고 두툼한 잠바는 물론 바지도 껴입고  또한개의 잠바를 머리에  둘러 쓰고 현장을 돌아다녔습니다
조선시대 여인들처럼~~

"추위를 많이 타시네요"
"요즘 머리깎아서 그래요~"
점심시간에 밖으로 나온 그 기사
자기도 모르게 한마디 합니다
"아이고 추워!"
ㅋㅋ~바람만 안불면 견딜만 한데 칼바람 앞에 장사없습니다

본문

다음글 토굴추가 13.01.30
이전글 8일째 13.01.30

댓글목록

댓글쓰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